iPad 악세사리 Alupen
 


1. 필요성
애플의 아이팟,아이폰,아이패드 등의 제품이 하루가 다르게 좋아지고 있다.
제품의 OS가 더디게 업그레이드 된다고 하더라도 좋은 앱들과 업그레이드 버전이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러면서 자꾸 아날로그적 감성을 상기시기게 만드는데, 물건이 스마트해지니 나를 점점 게을러지게 만드는 요소이기도 하다.
무슨말이냐?

자판치기도 귀찮다!! 생각나는거 그때그때 빨리 손으로 입력하고 싶다!!
그러면서 다른 것들과 동기화도 잘되는...!!


이런 생각을 갖고 살던 찰나~ 며칠 전 신세계 백화점에 갔다가 잠깐 들린 애플스토어에서 구매한
Alupen (Justmobile 제품)을 구매했다. 가격은 28,000원!

비싸다~ 진짜 써지지도 않는 펜인데 3만원 가까이하는걸...
그런데 지갑에 손이 가는건 어쩔수가 없나보다~

알루펜 게이스의 앞 모습
-안에 엄청난 것들이 들어있을것 같은 큼지막한 케이스에 들어있다-

케이스 뒷모습
-각국 언어로 설명되어 있는데 걍 한글도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살짝 가져보았다-

이 펜은
reddot design award 2011
product design award 2011
을 수상했다고 한다... (잡설)


케이스를 벗기면 예상과는 달리 귀여운 펜한자루가 덩그라니~ 안에 뭔가가 있단다.. 뜯어보자

 

펜을 바치고 있던 종이박스를 꺼내면 위 사진과 같이 just mobile 사에서 만든 제품을 설명해주는


카다로크 한 부

스티커 두 장

정체모를 가죽밴드
(난 이 용도를 알고싶다...뭘까?) 

가 내장되어 있다.



 

아루펜의 정체
-앞에 몽퉁한 고무부분은 통으로 고무가 아니고 안에 공기가 차있기 때문에 누르면 잘 들어간다.
사기 전에는 딱딱할줄 알았다 ㅡㅡ;;; 바보;

길이는 모나미볼펜에서 흰부분의 길이랑 일치한다
무게는 약간의 묵직함이 느껴져 일반 잉크펜보다는 무겁지만 가볍지 않으면서 왠지 손에 딱 달라붙는 느낌이다

전체적인 크기나 무게에서 만족스러움을 느꼈다.

-알루펜 사용-


알루펜을 시연해 본 어플은 GoodNotes라는 무료 어플이다.

처음 '손글씨'라는 글자와 '알루펜'이라는 글자는 확대모드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쓴 것이다
알루펜만 그런건지 다른 펜들에도 나타나는 전형적인 특징인지는 모르겠지만 많이 끊겼다... ㅡ,.ㅡ''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 다음부터는 모두 확대모드를 이용하여 썼다.
확대모드를 사용하면 글자를 훨씬 더 부드럽게 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필자의 글씨가 워낙 악필인 점을 고려해서 참고용으로만 봐주시길 바란다.

대체로 이 펜을 산 목적은

빠르게 글을 쓸 때 잘 알아볼 수 있는지의 여부였다.





손으로 쓸 때에는

글씨를 쓸 때 손이 문자를 가려서 확인하기가 어렵다는 점이 있었고,
펜으로 쓸때보다 글자가 어쩔 수 없이 커진다는 것이었다.
글자 모양도 비슷하긴 하지만 더 엉망이고

펜으로 쓰게 되니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글씨를 펜으로만 썼기에 ㅋㅋ
더욱 편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눈으로 내 문자를 확인하며 쓰게되니 글자도 작아지면서
손으로 쓸때보다 조금은 더! 예쁘게 알아볼 수가 있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빠르게 필기하려는 목적에 부합하는 펜이지만 조금은 비싸다라는 점!
(다른 태브릿 피시용 펜은 앞에 뭉퉁한 고무(?)가 하다 더 들어있으면서 싼데 말이다...
뭐 이건 겪어보지 않았으니 결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는 부분이다.)

또한 간지나는 디자인이 확실하다는 점!

에서 만족스러운 악세사리였다!!! 끝.

  1. YHR 2012.06.19 19:52

    가죽 밴드가 아니고 케이스입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