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내가 커서 돈 많~~~이 벌어서 사탕 많~~~~이 사줄게요"

 

"고마워. 그런데 다른거 사주면 안돼? ^^"

 

"돼, 뭐요?"

 

"........람보르기니 ^^ㅋㅋㅋ"

 

"응, 알았어. 그거 베이비파크에 파는데."

 

 

'아빠의 육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람보르기니를 사준다는 아들  (0) 2020.01.02
김장비닐로 놀다  (0) 2018.04.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