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앙 사자 이야기




한 동물원에서 태어난 아기 사자

 

이 아기 사자는 태어나자마자 영국 런던에 있는 해롯 백화점으로 팔려갔습니다



돈만 있으면 못 사는게 없을 정도로 꽤 유명했던 해롯백화점

백화점에서는 이 아기 사라를 백화점 홍보용으로 판매하고 있었는데

이 아기 사자는 호주에서 온 두 청년의 마음을 사로잡게 됩니다.




그 두 청년의 이름은 존과 앤서니

아주 자유 분방한 이 두 청년은 그때 당시 세계 곳곳을 여행중이었습니다.

 

그러다 들른 해롯백화점에서 이 아기 사자를 보고 사로잡혀 결국 아기 사자를 구매했죠.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사자 판매가 가능햇던 것은, 이일이 일어난 시기가 바로 1969년도의 일이기 때문입니다.

멸종위기동식물 보호법이 발효되기 전이라, 해롯백화점에서는 아주 희귀한 동물들을 팔았다고 합니다.




그렇게해서 아기사자를 키우게 된 두청년

이 아기사자에게 두 청년은 크리스티앙(Christioan)이라는 이름도 붙여 주었습니다.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난 크리스티앙.

사자는 맹수이지만, 이 두 청년의 보살핌으로 자란 크리스티앙은 사람들에게도 잘 다가가고

애교도 많은 사자로 길러졌다고 합니다.






두청년에게 각각 애인도 있었는데 그애인들 또한 크리스티앙을사랑으로 보살펴 주었고

크리스티앙도 그녀들을 잘 따랐다고 합니다.



그리고 1년후....

크리스티앙의 크기는 두청년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급속도로 커져버렸습니다.

몸무게가 무려83Kg에 달하게 되고, 크리스티앙이 움직이면 집에 있는 집기들이 모두 산산조각.....

 



그래서 두청년은 크리스티앙을 야생으로 돌려보내기로 결정합니다.



그렇게해서 크리스티앙이 가게 된 곳은 사자를 관리하고 있던 케냐의 코라 국립공원.

 

그렇게 크리스티앙을 보낸후 1년........1972년 초.

 

두청년은 사자를 만나로 야생으로 갑니다.

사람들이 사자를 만나러 갈때,다들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사자는 맹수다,공격할지도 모른다"

"어린시절 길러주었다 해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자신을 길러준 사자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영상을 확인해 보세요












+ Recent posts